보도자료

국립암센터-삼성서울병원, 연구협력 양해각서 체결

2014-02-182,359

국립암센터-삼성서울병원, 연구협력 양해각서 체결

– 글로벌 항암신약 개발 위한 전략적 임상 진행 및 신약개발 플랫폼 확립 주력 –

 

국립암센터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김인철)과 삼성서울병원(원장 송재훈) 난치암연구사업단은 다양한 임상연구 분야의 전문기술과 지식 개발을 목적으로 2월 14일 국립암센터에서 연구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은 양 기관이 글로벌 항암 신약 개발을 위한 전략적 임상진행 및 한국형 신약개발 플랫폼 확립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으로 체결되었다.

 

 특히, 이번 협약 체결로 항암표적항체를 이용한 유전체 기반 비임상-초기임상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며, 이는 보건복지부가 지원하는 사업단간 연구협력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통해 우리나라의 연구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모범적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진수 국립암센터 원장은 “유전체 기반 바이오마커 공동 연구를 통해 국산 글로벌 항암신약 개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성공적인 국가연구개발사업간 협업사례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항암신약개발사업단은 국내 산학연이 보유한 항암신약 후보물질을 선별하여 비임상, 초기임상 개발 후 국내외에 기술이전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항암신약 개발 전문 가상신약개발조직이다.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은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한국형 신약개발플랫폼 확립을 위한 기반 마련에 앞장서고 있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