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립암센터 항암신약개발사업단 개발 표적항암제 200억원대 해외 기술 수출

2014-10-102,619

○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 항암제 전문 국가연구개발사업단을 통해 임상시험 중인 국산 표적항암제 신약이 총 200억원 규모로 중국의 항암제 개발 전문 제약회사에 기술수출 되었다.

 ○ 국립암센터(http://www.ncc.re.kr, 원장 이강현)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김인철, 이하 항암신약개발사업단)’에 따르면 한미약품이 개발한 항암신약(물질명 HM 781-36B(Poziotinib))이 지난 8월 20일 중국의 루예제약과 계약금과 중도금을 포함하여 총 200억원 규모로 중국내 기술수출 계약이 체결되었고 밝혔다.

    – 계약 내용은 항암사업단이 개발하고 있는 폐암에 국한하여 중국내 전용 실시권을 부여했으며, 기타 암종에 대해서는 우선협상권을 부여하는 것으로 함

    – 중국에서 임상시험을 끝내고 폐암 전문 항암제로 시판될 경우 발생하는 경상기술료는 별도

 ○ 해당 물질은 항암신약개발사업단 주도로 국립암센터 등 국내 6개 의료기관에서 폐암(NSCLC) 환자를 대상으로 제2상 임상시험 2과제를 진행 중에 있고, 앞으로 말기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도 새로운 제2상 임상시험 과제를 준비하고 있다.

 ○ 사업단은 한미약품과 같이 협력하여 해당 물질에 대하여 성공적으로 임상시험을 끝낸 후, 국내 암환자들도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