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 ㈜메드팩토 후보물질 미국 FDA에 임상1상 시험 신청

2014-03-313,756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 ㈜메드팩토 후보물질 미국 FDA에 임상1상 시험 신청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가 주관연구기관인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김인철, 이하 ‘사업단’)은 바이오기업인 ㈜메드팩토(대표 하일호)가 개발한 저분자 합성물질 TEW-7197 (TGF β 수용체 타입 1 억제제)을 비임상 단계부터 공동개발하여 지난 3월 25일(미국시간) 미국 FDA에 임상1상 시험 허가를 신청했다.

이 물질은 미래창조과학부 ‘질환중심 글로벌 신약 후보물질 발굴사업’의 종양 분야 연구책임자인 이화여대 김대기 교수팀이 발굴한 후, 바이오기업인 메드팩토에 전용실시권을 허여한 물질로서, 2013년 사업단 공모에서 선정되었다. 사업단은 전이성 고형암을 대상으로 해당 기업체와 공동으로 비임상 개발을 완료하고 최근 초기임상에 진입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는 신약개발 분야에서 보건복지부와 미래창조과학부 등 부처간 연계의 대표적인 사례이다.

글로벌 항암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본 물질은 지금까지의 비임상시험 결과로 볼 때 다국적제약사가 개발중인 경쟁물질보다 효능과 독성 측면에서 우월한 것으로 자체 판단하고 있다. 사업단은 임상시험 허가가 나면 2014년 4월말부터 미국에서 임상1상 시험을 시작하게 된다.

국립암센터 내에 위치한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은 국내 산학연이 발굴한 물질을 비임상, 초기임상 개발 단계를 거쳐 기업에 기술이전하는 가상신약개발조직으로 2011년 6월 출범하였다. 사업단은 국내 산학연을 대상으로 총 8회에 걸쳐 공모한 항암신약 후보물질 107건중 11건을 선별하여 개발하고 있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