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표적항암제 포지오티닙, 유방암 2상…적응증 확대

2015-02-26923

보도일시 : 2015. 2. 26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이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김인철)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포지오티닙(Poziotinib)의 적응증 확대에 나선다.

한미약품과 항암신약개발사업단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포지오티닙에 대한 4기 유방암 환자 대상 2상 임상시험을 승인 받았다.
이에 삼성서울병원 등 국내 7개 기관에서 두 가지 이상의 HER-2 표적 항암요법에 실패한 유방암 환자 70여명을 대상으로 임상을 시작한다고 한미약품은 전했다.

포지오티닙은 여러 암종에서 관찰되는 HER 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pan-HER 저해제로 폐암과 두경부암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임상을 통해 유방암까지 적응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임상 및 1상 결과 포지오티닙은 기존 항암제에 내성을 보인 HER-2 양성 유방암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HER-2는 EGFR(HER-1)과 같은 족에 속하는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의 일종으로 세포의 분화 및 성장을 촉진하는 세포막 단백질로 변이성 EGFR이 암을 유발한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8월 중국 루예제약과 총 200억원 규모로 포지오티닙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향후 루예는 중국에서의 포지오티닙 개발 및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한미약품 임상팀 정진아 이사는 “포지오티닙 적응증 확대를 통해 기존 항암제 내성으로 고통받는 HER-2 양성 암환자들에 대한 치료효과를 폭넓게 확인할 계획”이라며,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임상시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항암신약개발사업단 김정용 임상개발본부장은 “혁신적 국산 항암제 개발을 지원한다는 사업단 출범 취지를 포지오티닙을 통해 실현할 수 있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국내 제약회사의 글로벌 항암신약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5/02/26/20150226001706.html?OutUrl=naver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