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미약품 다중표적 항암신약 Poziotinib 美 2상 돌입

2016-03-111,501

보도일자 : 2016. 3. 8
작년 미국 제약기업 스펙트럼社에 라이선싱 된 한미약품의 다중표적 항암신약(Poziotinib, 이하 포지오티닙)의 임상 2상이 미국에서 시작됐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 www.hanmi.co.kr)과 다중표적 항암신약 ´포지오티닙´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미국 스펙트럼社(Spectrum Pharmaceuticals, www.sppirx.com)는 최근 포지오티닙의 미국 임상 2상을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기존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HER-2 양성 유방암 환자 70명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투여용량 및 주기는 한미약품이 진행한 임상 1·2상이 토대가 된다.

포지오티닙은 한미약품이 보건복지부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김인철, 주관연구기관 국립암센터)과 공동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로, 비소세포폐암·유방암에 대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미약품과 스펙트럼은 작년 2월 포지오티닙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으며, 스펙트럼은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전세계에서의 독점적 권리를 확보했다.

한미약품 이관순 대표이사는 “한미약품의 기술이 적용된 다중표적 항암신약이 순조롭게 미국 2상을 시작하게 되어 기쁘다”며 “R&D에 특화된 스펙트럼社를 통해 포지오티닙의 치료효과가 하루빨리 전세계 환자들에게 제공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펙트럼 Rajesh C. Shrotriya 대표이사는 “포지오티닙은 베스트 인 클래스(best in class) pan-HER 저해제로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내성이 생긴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대안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스펙트럼은 혈액(Hematology) 및 항암(Oncology) 분야에서 임상시험 단계의 파이프라인을 발굴-도입해 성공적으로 개발한 성과를 다수 보유하고 있는 연구개발 중심 제약회사로, 골육종치료제(Fusilev), 비호치킨림프종치료제(Zevalin) 등 5개의 항암신약을 미국 등에서 판매하거나 판권을 확보하고 있다.

 

 

용어설명

※HER : 암세포 표면에 있는 세포막 단백질로서 이 물질이 과잉 생성되거나 활성화될 경우 암세포의 분화와 성장을 촉진시키는 역할을 한다.
※HER-2 : EGFR (HER-1)과 같은 유형에 속하는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의 일종으로 세포의 분화 및 성장을 촉진하는 세포막 단백질이다.
※EGFR :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로, 암세포의 성장, 분화 및 생존에는 신호전달 경로의 활성화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pan-HER 저해제 : HER 단백질에 붙어 그 기능을 억제하여 암세포의 분화와 성장을 저해하는 물질이다.

http://medipana.com/news/news_viewer.asp?NewsNum=178936&MainKind=A&NewsKind=5&vCount=12&vKind=1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