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다국적 제약사 글로벌 항암신약 공동개발 협약 체결

2012-03-183,538

– 항암신약개발 분야 국제 경쟁력 확보 위해 공동연구 시작 –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 http://www.ncc.re.kr)가 주관하는 보건복지부 지정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김인철)은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부터 이전받은 항암신약 후보물질을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이사: 장 마리 아르노, http://www.sanofi.co.kr)와 공동 개발하기로 하고, 물질이전협약(MTA: Material Transfer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사업단이 후속 개발하기로 한 국내 항암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사업단은 전임상 독성시험을 수행하고,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는 효능을 검증하기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는 내용으로 되어있다.

김인철 단장은 “한정된 신약개발 자원 및 인프라를 극복하고, 신약개발 분야에서 국제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다국적 제약회사와의 공동개발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며, 이번 계약 체결이 그 첫 걸음마를 내딛는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국립암센터 이진수 원장은 “사업단에서 선정한 후보물질이 다국적 제약사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항암신약으로 열매를 맺을 수 있게 주관 연구기관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장 마리 아르노 (Jean-Marie Arnaud) 사장은 “수준 높은 암 연구 및 암환자 치료에 앞장서온 국립암센터와의 이번 연구 협약이 국내에서 혁신적인 항암신약 개발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사노피는 연구개발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한국의 우수한 연구기관과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 협력을 통해 국내 의료 및 제약 분야의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단은 지난 6월 출범한 이후 국내 산학연을 대상으로 항암신약 후보물질을 공모한 결과 선정된 5건을 후속 연구개발 중에 있으며, 현재 제2차 후보물질을 공모하여 평가를 진행 중이다.

보건복지부 지정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은 향후 5년간 약 2,400억원(1,200억원 민자 유치 포함)의 개발비를 투입하여, 초기임상을 마친 글로벌 항암신약 후보물질 4건을 기술 이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붙임.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 개요(첨부파일 참조)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