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개발방식

공동개발의 2가지 방식

과제의 성숙도에 따라 2가지 개발방식이 있습니다.
하나는 공동개발방식(Development Track), 하나는 조건부 공동개발방식(Bridging Track, Material Transfer Agreement 체결)으로 6~12개월간의 한시적 조건부개발을 진행한 후 양자 합의한 조건에 만족시 본격적인 공동개발방식으로 진행합니다.

  • * Bridging track : 개발 잠재력이 있는 후보물질, 본격 개발대상과제 상징 전 추가 검증을 거치는 경로
  • * Development track : 추가 검증의 필요없이 본격 개발대상과제 상정 가능한 후보물질 선정 경로

공동개발의 진행

공동개발위원회는 사업단과 물질제공자가 2인 이상의 공동개발위원회를 구성하여 진행합니다.
공동개발위원장은 사업단측, 부 위원장은 물질제공자 측에서 지정하며, 공동개발은 사업단 주도로 이루어집니다.
공동개발위원회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사업단, 물질제공자 기관에서 2인 이상 모두 참여하는 것으로 하고, 의사결정시 투표권은 양 기관 동일 수로 합니다. 사업단, 물질제공자 이외의 제 3의 전문가를 초빙하여 회의할 수 있으나, 의사결정은 양자가 진행하게 됩니다.

  • 01
    공동개발위원회는 국내외 항암신약 개발 전문가
    집단으로 구성된 개발자문위원회로부터 물질개발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여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의사 결정을 수행
    합니다.

  • 02
    물질개발완료(임상2a) 전후 제 3의 파트너로
    기술이전 진행 중에도 물질 제공자에 의한
    후속개발진행이 가능
    합니다.

공동개발 대상의 지적재산권

물질에 대한 특허에 관해서 물질제공자는 최소한 전용실시권을 소유하고 있어야 합니다. 공동개발기간 동안 사업단에 허여하는 특허권은 해당특허의 독점적 통상실시권이며, 공동개발기간동안 발생된 개량특허의 경우, 사업단 기여부분이 상당할 시 공동출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01
    물질제공자 특허에 대한 특허 강도 및 비침해 여부를
    우선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 출원한지
    얼마 되지 않은 특허의 경우, 특허 강화 전략을
    함께 짜서 개발방향을 설정합니다.

  • 02
    물질개발완료 후 상당 시일 (2년 이상)이 지났음에도
    기술이전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할 경우에는
    해당 물질에 대한 실시권 뿐 아니라 사업단 연구개발
    결과물을 모두 물질제공기관에 전달하고, 물질제공자가
    자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
    합니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